열린마당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자유게시판

수행: 2. 연기와 수행

오홍근

view : 2282

 

 

2. 연기와 수행

 

 

  *5연기:     과거

                 현재                --------------행----식

                 미래

 

  *12 연기: 과거(이전)         (무명)---------------행----식

                현재(지금)     명색--육입---촉--수--애--취--유(업)

                미래(이후)            생-----------------노사

 

 

(色) 명색과 육입을 말하며 명색은 식(의식:意識)으로부터 육입은 명색으로

          부터 발생되고 명색과 육입이 갖추어지고 촉 수 가 이루어지는 것을

          생(生)이라 한다.

 

     *무명(無明): 현상은 의식의 반연으로 실체가 없으며 의식의 흐름에 따라

           변하는 것(꿈과 유사)을 알지 못하고(지혜가 없어) 현상이 실존하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 즉 인연 생기하므로 무상하 고 고정된 실체가

           없어 무아임을 알지 못하고 현상이 실체가 있고 영원한 것으로 여기는

           어리석음.

 

      명색: 명은 정신(의식)체 및 활동 체계 또는 관념을 색은 육신 및 유지

           변화 체계 또는 물질.

 

      육입: 감각기관 즉 6근(안, 이, 비, 설, 신, 의). 육입은 느낌이 전달 되는

           통로임.

 

(受) 촉과 수를 말하며 촉은 육입으로 부터 수는 촉으로부터 발생된다.

 

        촉: 육입(육근)이 명(관념)과 색(육신을 포함한 모든 물질) 즉 6경 (색,

           성, 향, 미, 촉, 법)에 각각 상응하여 접촉 하는 것.

 

        수: 접촉하면 감각이 발생하고 그 정보가 전 5식(안식, 이식, 비식, 설식,

           신식)에 전달되고 즉시 제8식의 기존 정보에 바탕을 둔 제 6식의 판단

           추론 조정제어와 제7식의 자의식에 따라 차별(즐거 움:樂受, 괴로움:

           苦受, 무덤덤함:捨受 이나 옳음, 그름, 모르겠음)이 일어나고 느끼는

           것.

 

(想) 수(受)에 의해 느끼는 즉시 느끼는 대상의 형상 질감 구조 체계 등 관련

          정보를 구체적으로 형상화 시켜 제6식 제7식을 거쳐 제8식 의 장식

          (藏識)에 저장한 것. 지식 또는 알음을 말하며 망상(妄想)으로 번뇌의

          뿌리가 되기도 함. 이렇게 저장된 정보의 성향이 이후 행 (行)의 성향을

          좌우함.

 

(行) 행: 생각(意)으로 기억, 추리추론, 상상하고 판단하고 몸(身)으로 행동

            하고 입(口)으로 말하는 것. 행은 상(想)에 따라 형성된 정보 를 기초

            로 일어나며 애(愛)와 취(取 :집착) 또는 노사로 표현됨.

            즉 상에 따라 행(생각과 말과 행동)이 일어나고 없어지 는 것을 노사

            (老死)라 함. 의식 또는 유(존재, 업:業)를 형성시킴.

 

          애: 즐거운 느낌에 대한 욕심 (오욕락, 형상, 의식: 욕계. 형상, 의식:

            색계, 의식: 무색계). 욕망은 무한하고 이 욕망을 채우 는 것은 불가능

            하므로 지금의 욕망충족에 의한 즐거움은 곧 더 많은 욕망을 일으키

            고 이를 채우려고 다시 생각과 말과 행동을 반복하게 되는데 항상

            욕망을 다 채우지 못하니 고통을 유발.

 

          취: 강한 욕심(탐:貪), 갈애(渴愛) 또는 욕심 덩어리 즉 집착을 말하며

             집착이 많을수록 이를 채우기 위해 생각과 말과 행동에 강 하게 몰두

             하고 방해가 되는 것에 분노(진:瞋)하고 욕심이 가 득하거나 분노에

             휩싸였을 때에는 올바른 생각을 하지 못하고 어리석은 생각 판단을

             하고 어리석은 말과 행동을 하게(치:痴) 되어 집착(갈애)은 모든 고통

            (苦)의 원인이 됨.

 

(識) 식: 수(촉과 수: 느낌)와 상(개념과 형상)과 행(애와 취: 생각과 말과

             행동)이 인식 저장 조정 기억되는 구조 및 체계.

             식을 그 기능에 따라 세분하면 일반적으로 전5식 제6식 제7식 제8식

             으로 나누고 전5식-제6식-제7식-제8식 순으로 작용하며 6경이 6식

             을 거치지 않고 제8식에 도달할 때 놀라게 됨.

 

             전5식(前5識) --> 5근(5根: 안, 이, 비, 설, 신)이 각각 5경(5境: 색,성,

                  향, 미, 촉)을 접촉할 때 일어나는 감각 인식기능.

                  동시에 발생되지 않고 반드시 순차적으로 일어남.

 

             제6식 --> 의근(意根)이 법(관념)을(법경: 法境) 접촉할 때 일어나는

                  인식(사유. 견해)기능과 전5식을 통합 조정 제어하는 기능.

                  수면시에도 작동해 자율신경이 작동하고 꿈을 꾸게 됨.

                  일반적으로 식이라 하면 제6식을 말한다.

 

              제7식 --> 모든 것은 연기로 생긴 것이니 무상하고 무아인데 이런

                   이치를 모르고 고정된 실체인 내가 있다는 착각(我見) (무명).

                   나에 대한 애착(我愛), 내가 잘 났다는 교만심(我慢) 으로 형성된

                   자의식(自意識). 의지(意志)를 말하며 이기심의 뿌리로 행에

                   가장 긴밀한 영향을 줌. 분별식이라고도 하며 일반적으로 의(意)

                   라 하면 제7식을 말하고 제6식과 제7식을 합쳐 의식이라 한다.

 

              제8식 --> 모든 의식의 근본으로 전5식과 제6식이 인식한 모든 사물

                   과 관념 (정보)을 저장 방출하는 기능인 장식과 모든 의 식을

                   유지시키는 기능을 가진 식의 근본인 청정식(제9식으 로 분류

                   하기도 함)으로 이루어짐. 일반적으로 마음(心)이라 하면 좁게는

                   제8식을 말하고 넓게는 제6식 제7식 제8식을 다 내포하고 있음.

 

          유: 애(욕심)와 애로 인한 취(집착)에 따라 하는 생각과 말과 행동은

             의식에 인식 저장되는데 이를 업이라 하며 업이 적합한 조건을 만나

             실현되어 나타나는 것을 유(有:존재)라고 함. 유 즉 존재는 관념이나

             물질 또는 정신과 육신을 말함.

 

 

연기란 모든 사물과 관념은 원인과 조건에 따라 발생되었으며 원인과 조건이 변하면 사물과 관념도 변한다는 것으로 인연생기 또는 인과라고도 한다.

 

 연기는 원인과 조건이 상응하면서 찰나 간에 생성되고 변화되고 소멸되지만 연기를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5연기 또는 오온(색-수-상-행-식)이나 5연기를 세분하여 이전 지금 이후에 걸쳐 원인과 결과를 나타내는 12연기(무명-행-식-명색-육입-촉-수-애-취-유-생-노사)를 주로 사용한다.

 

 5연기는 의식으로 부터 물질(色)이 형성되어지고 물질을 접촉하므로 감각이 일어나 느끼고(受) 느낌으로부터 모양과 색깔과 움직임의 형상이 만들어지고(想) 이 형상을 비교 분석 평가하는 생각이 일어나고 이 생각이 말과 행동을 유발하며(行) 생각과 말과 행동이 의식(識)을 만든다고 하여 물질과 의식의 생멸 상호 순환과정을 설명하므로 느낌에 대한 애착 즉 갈애와 집착에서 벗어나면 연기의 순환 과정에서 떠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12연기는 늙고 병들고 죽는 것(老死)은 태어났기(生) 때문이고 태어나는 것은 존재(有)가 있었기 때문이며 존재는 집착들이 쌓여서(取) 형성되고 집착은 욕심 즉 좋아하기(愛) 때문이며 좋아하는 것은 감각과 의식으로 느끼기(受) 때문이며 느끼는 것은 감각과 의식이 각각 느끼는 대상(6경: 물질 소리 냄새 맛 질감 및 법칙)과 접촉(觸)하기 때문이다.

 접촉은 감각기관(눈 귀 코 혀 피부)과 두뇌(6근) 즉 6입(六入)이 있기 때문이며 감각기관과 두뇌는 육신과 정신활동을 할 수 있는 인식체계와 형태(名色)가 있기 때문이고 육신과 정신활동을 할 수 있는 형태와 인식체계는 의식(識)에 의해 형성된 것이며 의식은 이전에 한 생각과 말과 행동 즉 의지(行)의 소생이다.

 이전에 한 생각과 말과 행동 즉 의지는 감각기관(눈 귀 코 혀 피부)및 의식(6근 또는 6입)앞에 펼쳐진 물질과 소리와 냄새와 맛과 질감과 법칙(이들을 6경이라고 함)은 우리가 꿈꿀 때 꿈속에 있는 사물이 꿈 깨고 나면 없는 것처럼 우리 인식이 만든 현상으로 고정된 실체가 없는 것인데 고정된 실체가 있고 상존하는 것으로 잘못 인식하여(無明) 이 물질과 소리와 냄새와 맛과 질감과 법칙에 집착하기 때문에 생긴 것이니 결국 갈애로 인한 집착으로 태어나고 태어나니 늙고 병들고 죽어가는 생노병사의 고통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인연생기하여 변천 순환하는 것을 윤회라 하는데 인간을 포함한 만물은 인연으로 생겨난 현상일 뿐 고정된 실체가 없는데 실체가 있고 상존한다는 그릇된 인식(무명)은 윤회를 거듭할수록 점차 깊어지고 굳어져 우리가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수긍하는 것마저 쉽지 않아 이것을 체득하려면 바른 견해와 넓고 깊은 사유를 필요로 하게 된다. 

 

 또한 그릇된 인식이 낳은 집착으로 인해 생노병사의 윤회를 하게 되어 인식체계(명:名)와 물질(색:色) 즉 정신과 육체를 가져 태어나고 태어난 후에는 정신과 육신을 안전하게 유지하고 즐기고 싶어서 내가 좋아하는 것은 보고 듣고 맛보고 냄새 맡고 접촉하고 생각하며 탐내고 내가 하고 싶거나 가지고 싶은데 나를 방해하는 것은 싫어하고 분노하게 되고 이 탐심과 분노가 강해지면 집착하고 이성을 잃고 어리석은 마음을 일으켜 다시 윤회를 계속하므로 생노병사(生老病死)의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만물(사물이나 관념)이 원인과 조건에 의해 생겨나고 사라지는 이치를 5연기나 이것을 세분화 한 8연기. 10연기, 12연기 등 나타내 보이는 것은 우리 육신과 정신체계는 물론 세상의 모든 것이 항상 원인과 조건에 따라 변해간다는 제행무상(諸行無常)을 인식시켜 주고 자신을 포함하여 만물이 원인과 조건에 따라 그 때 그 때 형성되어진 현상에 불과한 것이지 상존하는 실체가 없다는 제법무아(諸法無我)를 구체적으로 체득시키려는 것이다.

 

 우리가 보고 듣고 느끼는 현상들은 우리 의식이 인식한 것으로 마치 꿈꿀 때 우리가 보고 듣고 느끼는 것과 같은 것으로 깨닫고 보면 우리 의식 속의 각종 정보(기존 상:相)들은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에 그 당시 감각기관이나 의식의 상태에 따라 달리 인식되어 질수도 있었던 정보들을 기초로 자기위주의 가치체계와 차별관에 따라 만든 상념들(번뇌 망상)이고 실상은 나고 죽음도 없고 깨끗하고 더러움도 없고 늘어나고 줄어드는 것도 없으며 좋고 나쁨도 없어 상대적인 것이 없는 적정(寂靜)한 것임을 알려주려는 것이다.

 

 이처럼 연기를 통해 제행무상, 제법무아, 열반적정 한 것을 알려주고 체득시키고자 하는 것은 우리 의식이 느낌에 대한 애착으로 일어난 탐심과 분심과 어리석음 때문에 청정하지 못하여 만물의 실상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생사윤회를 하고 있는데 우리 의식을 순화시켜 탐심과 분노와 어리석음을 없애므로 우리 자신의 생각과 말과 행동(3업)을 맑고 밝고 넓게 변화시켜서 궁극에는 생사윤회의 원인과 조건을 없애므로 이어지는 인연생기도 사라지게 하므로(환멸연기) 스스로 삶의 고통과 불안에서 벗어나게 하려는 것이다.

 

 또한 우리의 일상생활은 연기로 바라보면 너와 내가 서로 원인과 조건이 되고 이 원인과 조건에서 만들어진 결과가 다시 원인과 조건이 되어 서로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어 각자 따로 생존하지 않고 공생한다는 것을 알아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자리타리(自利他利)의 삶을 살게 하기 위해서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입력방지 스팸방지를 위해 위쪽에 보이는 보안코드를 입력해주세요.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