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단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강원

단장 인사말

 강원지역단 단장
김 효 현

존경하는 강원지역단 포교사 도반 여러분!

사상 유례 없는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 속에 지구촌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난 2년 여 세월 동안 포교활동 역시 위축될 수 밖에 없었으며, 그 고통의 시간 속에 인간의 나약함을 여실히 체감하는 반성의 시간을 우리는 보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포교현장 곳곳에서 따뜻함을 전해 주시는 우리 포교사 도반님들의 보현행에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담아 감사드립니다.

 

팬데믹 상황에서의 종교의 역할과 불법홍포 방법의 변화는 우리 종단의 대표적 신행공동체인 포교사단이 헤쳐나아가야 할 당면과제이며, 이미 많은 부분에서 변화의 고통을 감내하고 있습니다.

대의왕이신 부처님께서도 팔만사천법문 가운데에 그 해답을 제시해놓으셨습니다. 좋은 백신과 치료제도 있지만, 법에 의지하여 방일하지 않고 열심히 수행하는 것이 그 어떠한 백신보다도 효과가 월등할 것이며, 충분히 극복되리라는 믿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여러 가지 의외의 상황에 직면할수록 우리 포교사님들께서는 재적사찰의 핵심신도로써의 역할에 충실하여

항상 솔선수범하며 서로를 배려하고 소통하는 화합대중의 지표가 되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언젠가 해야 할 일이라면 지금 하고, 누군가 해야 할 일이라면 내가 하고, 이왕에 할 일이라면 열심히 하자.”

어떠한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는 초발심을 이어가시며 포교현장에서 좋은 향기를 전해주시는 우리 강원지역단의

모든 포교사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계시는 곳곳에 부처님의 가피가 항상 하시기를 두 손 모읍니다.

 

불기 2566년 임인년 새해 아침

포교사단 강원지역단장 원경 김효현 합장 배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