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단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광주전남

단장 인사말

 광주전남지역단 단장
강 윤 구

희망찬 신축년 새해를 맞으며

 

多事多難하다 多事多難하다고 말하지만 작년처럼 多事多難한 해운이 있었을까요?

존경하고 사랑하는 포교사님 얼마나 마음고생이 많으셨습니까!!

그래도 우리 단 포교사님과 가족들은 모두 코로나-19로부터 무탈하셔서 정말 다행으로 생각하고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항상 계신 부처님의 가피가 아닌가 확신합니다. 우리는 일상에서 알게 모르게 불보살님의 가피를 받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피가 틀림없는데 우리가 인식하지 못할 따름인 것입니다. 부처님의 특별하신 가피로 우리도 모르게 가족들에게 다가온 삼재팔난이 비켜나가고 있음을 확실히 아셔야 되겠습니다.

 

우리는 부처님의 가피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포교사가 되었습니다. 부처님의 선택받은 재가 불자요, 수행자인겁니다. 작년에 우리 단은 전국 포교사단 중 최초로 안거 방부를 들고 100여명의 포교사들이 송광사에서 스님들과 함께 결제에 동참했습니다. 금년에도 더욱 새로운 아이템으로 우리만의 수행 공간과 시간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까 다짐합니다. 외부에서 우리 단을 보는 시선도 매우 역동적으로 보며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百尺干頭進一步라는 말처럼 올해는 더욱더 가행정진하는 한해가 되시길 당부와 기원 드립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첫째, 팀활동에 솔선수범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어떤 조직이든 시스템으로 움직이지 않고 사람에 의존하다 보면 금방 사상누각이 되고 맙니다. 팀장을 중심으로 모든 팀원이 화합하며 포교 활동에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간청드립니다.

 

둘째는 올해도 작년과 같이 하·동안거, 정기법회 등 기도 정진에 빠지시지 말고 동참해 주십시요. 귀로 들어온 불법은 귀로 나가고, 머리로 들어온 불법은 머리에서 없어진다고 했습니다. 기도를 통해서만 상을 내려놓고 가피도 체험하실 수 있음을 우리 모두 깨달아야 되겠습니다. 이판사판을 겸비한 포교사가 되도록 치열히 수행하도록 합시다.

 

셋째, 난관에 부딛쳤을 때는 '부처님이시라면 어떻게 하셨을까'라고 바로 알아차려 두 번째 화살을 맞지 않도록 지혜를 발휘합시다. 첫 번째 화살은 누구나 맞을 수 있지만 두 번째 화살은 참회 기도를 통해 얼마든지 피해갈 수 있습니다. 진실한 참회 기도로 지혜의 종자를 기릅시다.

 

넷째, 올해도 매일 절에 가기, 매일 보시하기, 매일 보현행 하기를 생활화하여 신심과 원력의 신행 생활을 저부터 실천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특별히 올해는 자기 마음잡기 포교와 동시에 아직 수계 받지 못한 자녀들이 법명을 가지는 한 해가 되면 뜻깊지 않을까 하는 법공양도 제안합니다. 무소의 뿔 같은 금강심 수행으로 코로나19를 멀리 보내버리고 만복이 펼쳐진 환희로운 포교현장으로 모두 나아갑시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단장 영산 강윤구 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