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단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경북

단장 인사말

 경북지역단 단장
강 의 수

경북지역단 포교사 여러분 신축년의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코로나19로 쉼없이 달려왔던 우리네 삶이 잠시 멈춰지고, 쉬어가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이 되었지만 포스트코로나라는 새로운 문화의 패러다임으로 바뀌는 환경이 실감되어 감을 절실히 느끼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경북지역단 포교사 여러분!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생활의 변화와 심리적 갈등이 우리를 많이 힘들게 할지라도 부처님의 정법을 배우는 포교사로서 '포교가 곧 수행, 수행이 곧 포교'라는 포교사단의 슬로건 아래 더욱 더 정진하고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시간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혼란과 격동의 시대에는 우리의 생활을 더욱 정성스럽게 만들어 살아가며,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을 한 없이 사랑하고 가꾸며, 더욱 희망차고 의욕이 넘치는 자세로 살아 간다면 코로나19도 기꺼이 이겨낼 수 있을 것입니다.

조그만 더 견디고 희망을 잃지 않는다면 더 행복한 세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신축년 소띠해 소는 의로운 동물로서 은혜를 알며, 우직하면서 성실과 근면을 상징하고, 온순하면서도 끈질기며, 힘은 세지만

사납지 않고 여유와 평화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2021년 한 해는 소의 상징처럼 성실과 근면을 바탕으로 의롭고 은혜롭게 살아가고자 다짐하며, 포교사로서 자긍심을 높이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의 삶이 종착역인 죽음을 향해 가고 있지만 삶의 과정속에서 우리의 존재 의미와 행복의 조건을 갖춰야 간다면 우리 인생이

좀 더 복되고 희망차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경북지역단포교사 여러분!

2021년 신축년은 좀 더 나아지고 건강하며, 우리 모두 함께 화합해 나가가기를 두손모아 기원합니다.

 

2021년 신축년 아침

경북지역단장 강의수 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