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단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경남

단장 인사말

 경남지역단 단장
박 해 덕

경남지역단 포교사 여러분!

신축년(辛丑年) 하얀 소의 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시고 여러분들의 가정에 부처님의 가피가 충만 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포교에 전념하신

포교사님들의 노고에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지난해 경남지역단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팀 조직을 재편하여 흐트러졌던 조직을 바로 세웠고 최상의 조건을 갖춘 새로운 사무실도 마련했습니다.

모든 포교사들이 힘을 합쳐 포교활동의 전열을 가다듬었고 지역단의 포교역량을 최대화 시키는데 기여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부처님의 크나큰 가피라고 믿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 지역단 포교사들은 더 열심히 수행하고 정진하며 포교활동에 매진해야 할 것입니다.

 

앞으로도 코로나19의 위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어찌보면 더 큰 도전이 남아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포교사는 이렇게 어려울 때일수록 수행에 전념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수행의 동력이 없으면 포교도 어려울 것입니다.

수행을 통하여 나의 삶을 완성하고 더불어 많은 사람들의 이익과 참다운 삶을 위해 노력하는

포교사가 되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새해에는 즐겁고 행복한 포교활동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즐기는 삶이 가장 행복한 삶이라고 합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일이 아무리 중요하더라도 억지로 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우리 모두 주인의식을 가지고 즐기면서 포교활동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21년에는 하루빨리 코로나가 소멸되기를 기원합니다.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온 세계를 비추고 포교사님들의 가정에 기쁨과 행복이 가득하여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신축년 아침

한불교조계종포교사단 경남지역단장 성불화 박해덕 합장